라벨이 rust인 게시물 표시

Rust의 반복문

Java나 C++ 같은 언어에서는 조건 반복문 과 for-each 반복문 에 같은 for 키워드를 사용한다. 하지만, Rust 는 조건 반복문에는 while 키워드 을 for-each 반복문에는 for 키워드를 사용한다. Rust는 여기에 하나의 반복문을 더 제공한다. loop 반복문이다. 이는 while true 라고 쓰는 것과 같이 같은 코드를 무한히 실행한다. 실제로 무한 반복이 필요한 경우에도 사용되고, 반복문의 조건을 하나의 표현식으로 서술하기 힘들어 break 문으로 뺄 때에도 사용된다. 하지만 loop 가 while true 와 완전히 같은 코드는 아니다. loop 는 while 문과 다르게 그 자체로 값을 가진다. break 문 뒤에 값을 적으면 이 값이 반복문 전체의 값이 된다. 그렇다면 다른 반복문은 값을 가지지 않는데 loop 문만 값을 가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일반적으로 반복문이 끝나는 데는 두 가지 조건이 있다. 주어진 조건이 끝나는 것과 break 문을 만나는 것이다. 평범한 반복문에서도 같은 문법을 써서 break 문을 만났을 때의 값은 정하게 할 수는 있지만, 조건이 끝나 반복문이 종료되는 경우 값을 지정할 수 없다. 그래서 일반적으로 반복문은 값을 가지지 않는다. 하지만 loop 문은 종료 조건이 없기 때문에 끝나기 위해서는 항상 break 문을 만나야 한다. 이런 특징 덕분에 loop 는 다른 반복문과 다르게 구문 자체가 값을 가질 수 있다. Rust에서는 for-each 반복문을 for-in 반복문이라고 부른다. 실제로 for value in values 라고 코드를 작성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여기서 values 에 들어갈 수 있는 값은 어떤 값일까? 내가 만든 타입을 for-in 반복문에 사용하고 싶으면 어떻게 해야 할까? 값을 순회할 수 있는 타입은 모두 for-in 반복문에 사용할 수 있다. 따라서 무엇을 for-in 반복문에 사용할 수 있는지 알고 싶다면 Rust가 생각하는 순회할 수 있는 값이

[Rust] 함수의 lifetime parameter는 언제 써야 하고 언제 생략할 수 있나요?

누군가가 나에게 러스트 가 다른 언어와 다른 가장 큰 차이가 뭐냐고 묻는다면, 라이프타임이라고 대답할 것이다. 그래서 러스트를 처음 배우는 사람들이 러스트의 적응하는데 가장 어려운 부분도 이것이라고 생각한다. 특히 함수의 경우 라이프타임을 표기하는 파라미터는 생략이 가능해서 이 생략 규칙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은 함수가 의미하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기도 한다. 일단 함수를 정의할 때는 크게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 러스트는 분석 도구가 매우 잘 만들어져 있다. 지금까지 나온 어떤 언어보다 잘 돼 있다고 말하고 싶을 정도다. 어떤 라이프타임을 생략할 수 있는지 확실치 않은 경우는 모든 레퍼런스에 파라미터를 적어주고 clippy 를 사용하면 어떤 파라미터가 필요 없는지 친절하게 알려준다. 이에 따라 코드를 다듬으면 된다. 문제는 다른 사람이 작성한 함수를 읽을 때이다. 라이프타임에 따라 함수의 의미가 달라진다. 때문에 라이프타임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면, 코드를 잘못 이해하는 경우가 생긴다. 생략된 라이프타임 파라미터가 어떤 값이 되는가는 생략된 라이프타임이 함수의 인자에 사용됐는가 결괏값에 사용됐는가에 따라 다르다. 우선 입력에 사용된 라이프타임이 생략된 경우는 간단하다. 전부 다른 파라미터로 생각하면 된다. 다시 말해서, 입력에 사용된 라이프타임은 다른 라이프 타임과 관계없다면 모두 생략할 수 있다. std::cmp::Ord::cmp(&self, other: &Self) -> Ordering 가 2개의 레퍼런스 타입을 받지만, 라이프타임이 명시되지 않은 이유가 이 때문이다. 결괏값에 사용된 라이프타임을 생략하는 것은 이보다 약간 더 복잡하다. 우선 출력에 사용된 라이프타임은 특정한 두 경우만 생략될 수 있다. 첫 번째 경우는 함수의 인자에 단 하나의 라이프타임만 사용된 경우이다. 함수의 인자에 라이프타임 파라미터가 하나만 사용된 경우, 결괏값에 생략된 라이프타임 파라미터는 전부 인자의 라이프타임으로 간주한다. 예를 들어 std

[Rust] 타입 변환하기

Rust에서 타입 변환은 특별한 것이 아니다. 그저 단순히 하나의 값을 소유권을 받아 다른 타입의 값을 반환하는 함수다. 따라서 자신이 원하는 이름으로 아무 함수나 만들면 된다. 하지만 가독성을 위해 as_ , to_ , into_ 를 prefix로 사용 하는 method를 만들거나, from_ 가 prefix로 붙는 생성자를 만들어 converting constructor처럼 만들어 사용한다. From 타입 변환을 보다 일반적으로 구현하고 싶으면 From 트레잇을 구현하면 된다. 예를 들어 A 라는 타입을 B 라는 타입으로 변환하고 싶을 때는, B 타입에 From<A> 를 구현하는 것이다. From 트레잇은 from 이라는 associated function 을 제공하기 때문에 A 타입의 변수 a 를 B 타입으로 변환시킬 경우 From::from(a) 이라는 식으로 사용한다. 만약, 컴파일러가 타입 추론을 못 해주는 경우 변환할 타입을 명시적으로 적어 B::from(a) 이라는 식으로 사용하면 된다. Into From 트레잇은 변환될 타입의 associated function을 제공한다. 덕분에 변환될 타입을 명시할 수 있다. 이는 From 트레잇의 장점이지만, 구체적인 타입을 많이 적을수록 코드의 범용성을 떨어뜨린다. 범용성을 떨어뜨리지 않기 위해 From::from(a) 와 같은 식으로 사용할 수도 있지만, from 은 associated function이기 때문에 a.from() 같은 식으로 호출할 수는 없다. 이 경우 Into 트레잇이 유용하게 사용된다. From 트레잇이 변환될 타입의 associated function을 제공하는 반면, Into 는 into 라는 method를 제공한다. 따라서 A 타입에서 B 로 가는 Into 트레잇을 구현하고 있으면, A 타입인 변수 a 가 있을 때, a.into() 같은 식으로 변환 함수를 호출할 수 있다. 물론, A::into(a) 나 Into::into(a)

Rust 읽을거리

아무 글도 안 쓴지 벌써 삼 개월이 지났다. 아무래도 너무 오래 논거 같아서 뭐라도 써야 할 것 같다. 사실 쓰고 싶은 주제는 많다. 하지만 대부분 주제가 쓰는 데 시간이 걸릴 주제라서 귀찮고, 이번에는 간단하게 Rust 를 배우는데 읽기 좋은 자료들을 정리해보도록 하겠다. Rust는 배우기 어려운 언어로 소문나 있지만, 그런 만큼 Rust 개발 커뮤니티에서 공식적으로 제공하는 문서가 많이 있다. 그중에서 입문자가 읽기 가장 좋은 문서는 RBE라고 불리는 Rust by Example 다. RBE는 자세한 설명보다는 실제 코드를 어떻게 짜야 하는지를 보여준다. RBE를 읽었으면 Rust를 배우기 위해서 Rust Book이라고 불리는 Rust Programming Language 를 반드시 읽어야 한다. Rust Book은 Second edition 이후로 Live edition으로 관리되고 있는데, 기초적인 내용부터 Rust를 사용하는 데 꼭 필요한 내용을 담고 있다. 사실 일반적으로는 RBE보다 Rust Book을 먼저 읽는 것을 추천하는데 나는 Rust Book과 RBE 중 어느 쪽을 먼저 읽을지는 취향의 문제라고 생각한다. 그다음은 Rust Standard Library 다. Rust 표준 라이브러리를 설명한 문서인데, Rust를 no_std 옵션으로 사용할 것이 아니라면, 반드시 읽어야 하는 문서다. 하지만 라이브러리 매뉴얼이라는 특성상 처음부터 순서대로 읽을 일은 거의 없고 그때그때 필요한 것이 있으면 찾아보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한 번 처음부터 제대로 읽어보는 것을 추천한다. 특히 표준 라이브러리의 소스로 가는 링크를 제공하는데, 표준 라이브러리는 사실상 Rust를 가장 잘 쓰는 사람들이 짠 코드이기 때문에, 소스코드를 읽으며 배우는 점도 많다. Rust idiom을 배우기 위해서라도 한 번 읽어보는 것이 좋다. 여기까지 읽었으면 Rust에 대한 기본적인 지식은 생겼을 것이다. 여기까지만 해도 Rust로 프로그래밍하는데 별 문제

[Rust] _는 bind하지 않는다

Rust 는 RAII idiom 을 사용하는 언어로, 객체가 소멸하는 시점에 따라 코드의 의미가 달라진다. 예를 들어 아래 코드를 보자. 이 코드는 Service 의 객체를 생성하고 종료하기를 기다리는 코드다. 이 코드는 문법적으로는 아무 문제가 없다. 하지만 종료할 때까지 Service 가 어떤 동작을 수행하기를 원했다면 이는 틀린 코드다. Service 객체는 아무 변수에도 bind 되지 않았기 때문에 이 객체는 두 번째 줄에 있는 문장이 끝나면 소멸한다. Service 객체가 wait_for_exit 이 수행될 때까지 살아있기를 원한다면, 아래와 같이 변경해야 한다. 위의 코드에서 Service 의 객체는 변수 service 에 bind 된다. 따라서 두 번째 라인이 끝나도 소멸하지 않고 wait_for_exit 이 종료되는 것을 기다리고, run 함수가 종료되면서 stack이 unwind 될 때 소멸한다. 하지만 위의 코드를 컴파일하면 server 가 unused variable이라는 경고가 보일 것이다. Rust 컴파일러는 선언된 변수가 사용되지 않으면 경고를 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사용하지 않는 변수의 소유권만 가지고 있고 싶을 때는 어떻게 해야 할까? 이 경우 _(underscore)로 시작하는 변수 이름을 사용하면 된다. Rust 컴파일러는 _로 시작하는 변수를 특별 취급하기 때문에, _로 시작하는 변수는 사용하지 않아도 컴파일러 경고가 나지 않는다. 그렇다면 사용하지 않는 변수에 아무런 이름을 주지 않으면 어떻게 될까? 어차피 사용하는 것이 목적이 아니고, 객체를 bind만 해서 가지고 있는 것이 목적이라면 아래 코드처럼 아무 이름 없이 _ 를 변수로 사용해도 되지 않을까? 아쉽게도 위 코드는 예상대로 동작하지 않는다. 이는 _ 가 객체의 소유권을 가지지 않기 때문이다. 이를 Rust의 용어로는 _ 는 value를 bind 하지 않는다고 말한다. 즉, 위의 코드는 Service 객체를 생성하고 소멸시킨 뒤 wait

2018년 20번째 주

이 포스팅은 그냥 지난 한 주간 읽었던 것들을 정리하는 포스트입니다. 그냥 예전에 봤던 글 중 나중에 필요한데 뭐였는지 기억 안 나는 글들이 있어서 쓰기 시작했습니다.  보통 하는 일과 관련된 글들이 올라오겠지만 딱히 정해둔 주제는 없고, 그때그때 관심 있었던 것을 읽었기 때문에 지난주에 쓰인 글일 수도 있고 몇 년 전에 쓰인 글일 수도 있습니다. Polkadot: Vision for a Heterogeneous Multi-chain Framework Cosmos - A Network of Distributed Ledgers 블록체인이 쏟아져 나오면서 다른 블록체인과 통신을 어떻게 할 수 없을까에 대해 고민하는 사람들이 나왔다. 예를 들어 지금은 Alice의 비트코인과 Bob의 이더리움을 교환하기 위해서는 양자가 신용하는 Ted가 필요하다. Alice는 비트코인을 Bob은 이더리움을 Ted에게 보내고, 양쪽에게 받은 트랜잭션을 확인한 Ted는 Alice와 Bob에게 이더리움과 비트코인을 보내주는 식이다. 지금은 거래소가 이 역할을 해주고 있다. 하지만 trustless를 가정하고 설계된 블록체인에서 거래소는 가장 약한 고리가 된다. 그래서 이 거래소에 해당하는 역할을 블록체인으로 구성하자는 제안이 나왔고, Polkadot 과 Cosmos 가 대표적이다. How I targeted the Reddit CEO with Facebook ads to get an interview at Reddit 어떤 사람이 공개된 페이스북 프로필을 이용해서 레딧 CEO를 타겟으로 광고를 했다고 한다. 결국, 10$만에 레딧 CEO에게 광고하는 데 성공했다고 한다. 마케터들은 페이스북이 이렇게 유용하다고 생각할 것이다. 근데 사용자 입장에서 반대로 내 신원이 이 정도로 추적된다는 것인데 이런 것을 감수하고 쓸 정도로 페이스북이 매력적인 서비스인지 이해가 안 된다. 사실 사람들이 개인 정보 보호에 그다지 관심 없는 게 아닌가 싶다. To Type or Not to

2018년 19번째 주

이 포스팅은 그냥 지난 한 주간 읽었던 것들을 정리하는 포스트입니다. 그냥 예전에 봤던 글 중 나중에 필요한데 뭐였는지 기억 안 나는 글들이 있어서 쓰기 시작했습니다.  보통 하는 일과 관련된 글들이 올라오겠지만 딱히 정해둔 주제는 없고, 그때그때 관심 있었던 것을 읽었기 때문에 지난주에 쓰인 글일 수도 있고 몇 년 전에 쓰인 글일 수도 있습니다. C Primer Primer를 입문서라고 번역하는 게 맞는지 모르겠지만, 어쨌든 C 입문서라고 이름 붙인 문서 중에서 가장 마음에 든다. 다른 언어는 잘 추상화된 모델을 다루는 것이 중요하지만 C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C는 내가 사용한 코드가 어떻게 변환되어 실행되는지 기계 단위로 이해하고 있어야 한다. 그럴 필요가 없는 상황에서는 C가 아닌 다른 언어를 써야 한다. C Is Not a Low-level Language C가 low-level 언어 는 아니라는 글이다. 전통적으로 low-level 언어는 머신에 대한 추상화 없이 기계어와 일대일 대응되는 언어를 의미한다. 당연히 이런 의미에서 C는 low-level 언어가 아니다. C는 나름의 abstract machine 을 가지고 있다. 특히 C11 이후로는 멀티 쓰레드 에 대한 개념도 abstract machine에 들어갔기 때문에 전통적인 의미에서 low-level 언어는 아니다. 그렇다고 해서 C가 다른 high-level 언어 와 같다는 의미는 아니다. 다른 high-level 언어들은 실제 기계어로 어떻게 번역되는지 몰라도 될 정도로 abstract machine을 정의한다. 하지만 C는 아니다. 사실 나는 C의 abstract machine도 기계를 몰라도 사용할 수 있을 정도로 잘 정의돼있다고 생각한다. 문제는 C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실제 기계에서 어떻게 돌아가는지 고려하면서 코드를 작성한다. 이건 C언어 커뮤니티의 문제는 아니다. 사실 기계 레벨에서 어떻게 돌아가는지 고려하지 않아도 되는 프로젝트에서 C를 사용하는 것은 얻는 것에

2018년 18번째 주

이미지
이 포스팅은 그냥 지난 한 주간 읽었던 것들을 정리하는 포스트입니다. 그냥 예전에 봤던 글 중 나중에 필요한데 뭐였는지 기억 안 나는 글들이 있어서 쓰기 시작했습니다.  보통 하는 일과 관련된 글들이 올라오겠지만 딱히 정해둔 주제는 없고, 그때그때 관심 있었던 것을 읽었기 때문에 지난주에 쓰인 글일 수도 있고 몇 년 전에 쓰인 글일 수도 있습니다. Why would i use @rustlang over C++? Convince me. until now I don't see any reason for me to switch #rustlang — Moustapha Saad (@MoustaphaSaad) 2018년 5월 1일 3개월 전까지 C++을 쓰다가 최근에 회사를 옮기면서 Rust를 쓰고 있다. 개인적으로 느끼기에 Rust가 C++에 비해 가지는 가장 큰 장점은 cargo 라고 생각한다. Cargo 덕분에 C++에 비해서 의존성 관리를 매우 쉽게 할 수 있다. 물론 최근에 나온 언어들은 대부분 패키지 매니저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그들은 대부분 C++보다 추상화된 메모리 관리를 가정하고 있기 때문에 C++의 대안이 되지는 못한다고 생각한다. 흔히들 말하는 Rust의 메모리 안전성은 딱히 큰 장점으로 느껴지지 않는다. Modern C++에서 제공하는 기능들을 잘 사용하면 C++에서도 메모리 이슈로 문제가 될 일은 많지 않다. 물론 C++을 쓸 때는 잘 써야 한다는 전제가 있어서 Rust를 쓸 때는 때 걱정을 덜 해도 된다는 것은 큰 장점이다. 하지만 Rust가 메모리 안전성은 보장해도 false alarm을 발생하는 일도 자주 있다. Non-lexical lifetime 같은 것이 구현되면서 false alarm을 줄이고 있지만, 아직은 종종 false alarm 때문에 실제로 안전한 코드를 보기 안 좋게 수정해야 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어느 쪽이 더 좋은지는 취향의 문제라고 생각한다. Date format by country

2018년 15번째 주

이미지
이 포스팅은 그냥 지난 한 주간 읽었던 것들을 정리하는 포스트입니다. 그냥 예전에 봤던 글 중 나중에 필요한데 뭐였는지 기억 안 나는 글들이 있어서 쓰기 시작했습니다. 보통 하는 일과 관련된 글들이 올라오겠지만 딱히 정해둔 주제는 없고, 그때그때 관심 있었던 것을 읽었기 때문에 지난주에 쓰인 글일 수도 있고 몇 년 전에 쓰인 글일 수도 있습니다. 실제로 git 을 사용하면서 단순히 커맨드를 외워서 사용하는 사람들을 많이 봤다. 보통 그 이유로 크게 두 가지를 든다. 첫 번째로 git의 mental model 이 복잡하다는 것이다. git에서 변경된 내용은 크게 다음 상태 중 하나가 된다. 리모트에 존재하는 상태 로컬 브랜치에 있는 상태 브랜치에 머지되지 않았지만 add 돼 있는 상태 변경은 있지만 add 되지는 않은 상태 stash에 들어있는 상태 예전에 커밋했었지만 지금은 브랜치로 따라갈 수 없는 상태 이 중에서 내가 수정했던 내용이 어떤 상태인지 모르는 것이 헷갈리게 하는 첫 번째 이유다. 하지만 반대로 왜 이렇게 많은 상태를 가지게 됐을지 생각해보면 git을 사용하는 데 도움이 된다. 이것들은 전부 그냥 추가된 것이 아니다. 애초에 git을 처음 만든 사람은 Linus Torvalds 다. 그의 성격상 쓸모없는 것은 추가되지 않았다. 전부 제각각의 목적을 가지고 있다. 이 목적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한데 아쉽게도 글로 잘 설명할 자신이 없다. 사실 이걸 이해하는 가장 빠르고 확실한 방법은 svn 을 써보는 것이다. 쓰다 보면 불편한 부분들이 자주 생기는데, git에서는 위에서 말한 것들을 이용해 이를 쉽고 빠르게 해결할 수 있다. 사람들이 git을 어려워하는 두 번째 이유는 명령어가 복잡하다는 것이다. 이건 어쩔 수 없다. 사실 git의 명령어는 규칙성 없이 만들어졌다. 그래서 외우는 수밖에 없다. 하지만 어떤 상황에서 어떤 명령어를 써야 한다는 식으로 외우면 끝이 없다. 그보다는 각 명령어가 어떤 상태와 연관이 있는지를 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