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블이 RSS인 게시물을 표시합니다. 모든 게시물 표시
레이블이 RSS인 게시물을 표시합니다. 모든 게시물 표시

2018-04-07

2018년 14번째 주

이 포스팅은 그냥 지난 한 주간 읽었던 것들을 정리하는 포스트입니다. 그냥 예전에 봤던 글 중 나중에 필요한데 뭐였는지 기억 안 나는 글들이 있어서 쓰기 시작했습니다.
 보통 하는 일과 관련된 글들이 올라오겠지만 딱히 정해둔 주제는 없고, 그때그때 관심 있었던 것을 읽었기 때문에 지난주에 쓰인 글일 수도 있고 몇 년 전에 쓰인 글일 수도 있습니다.

Why you should pick strong consistency, whenever possible

지난번 글에서 CP와 AP 중에서 CP를 AP보다 더 선호해야 한다고 썼었다. 이렇게 생각한 사람이 나만 있는 건 아닌 것 같다.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팀에서 발표한 Spanner라는 데이터베이스는 external consistency를 보장한다. 이 포스트는 Spanner가 external consistency를 사용한 이유에 관한 글인데 제목은 strong consistency라고 나와 있지만, 이는 strong consistency가 더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용어이기 때문에 제목을 이렇게 쓴 것이지 Spanner는 언제나 최신 데이터를 읽을 것을 보장하는 external consistency를 보장한다.

MantisTek GK2's Keylogger Is A Warning Against Cheap Gadgets

중국 키보드에서 키로거가 검출됐다고 한다. 개인적으로 전자제품 살 때 알리익스프레스를 많이 사용한다. 같은 사양의 제품을 10분의 1도 안 되는 가격으로 살 수 있기 때문이다. 그때마다 친구들과 이거 전부 해킹당하고 있는거 아닌가라는 농담 하면서 구매하고 몇일은 외부로 나가는 네트워크를 감시하고 그랬는데 실제로 키로거 하는 제품이 있었다.

There's a biological reason you're bored at work

회사 생활에 질리고 권태감이 드는 게 생물학적으로 당연하다고 한다. 사람의 뇌는 언제나 새로운 것을 추구하도록 진화됐다고 한다. 이는 사람뿐만 아니라 동물들에게도 마찬가지다. 동물들도 주어진 먹이를 먹는 것보다 숨겨진 음식을 찾아서 먹는 것을 더 좋아한다. 숨겨진 것을 찾아내고 새로운 것을 알아가면 뇌가 자극받아 도파민을 분비하고 이게 기쁨을 느끼게 한다는 것이다.

문제는 현대의 회사 시스템은 이런 도전 정신을 자극할만한 것이 없다는 것이다. 그래서 결국 주기적으로 팀을 옮기거나 조금 더 적극적인 경우 회사를 옮기거나 회사 생활에서 못 받는 자극을 취미에서 찾거나 하는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이런 권태감을 개인 프로젝트로 푸는 편이다. 특히 회사 일과 같은 것을 하지 않기 위해서 개인 프로젝트를 할 때는 회사에서 쓰는 것과 다른 특성의 언어를 사용하여 회사 일과 상관없는 분야를 한다.

Known-planitext attack

KPA라고 불리는 암호학 공격기법이다. 이름 그대로 공격자가 암호화되기 전의 평문을 알고 있는 암호문이 몇 개 있을 때, 이를 기반으로 어떤 알고리즘으로 암호화된 것인지, 혹은 알고리즘을 이미 알고 있다면, 어떤 키로 암호화됐는지 찾아내는 공격방법이다. 찾아낸 알고리즘이나 키를 이용하여 후에 들어오는 암호문을 복호화하는 것이 목적이다.

It's Time for an RSS Revival

지난번에 소개했던 Why RSS Still Beats Facebook and Twitter for Tracking News와 비슷한 글이다. 최근 페이스북에서 터진 이슈 때문에 많은 사람이 대안을 찾고 있어 RSS에 주목하는 글이 많이 나오고 있는 듯하다.

Metcalfe's law

네트워크의 효용성은 노드 간 컨넥션 수가 높을 수록 높으므로 노드 수의 제곱에 비례하게 된다는 법칙이다. 하지만 현실적으로는 모든 노드가 서로 컨넥션을 갖지 않는다. 따라서 크기가 작은 네트워크에서는 메칼프의 법칙이 성립하지만, 크기가 커지면 성립하지 않는다. 일반적으로 노드 수가 많은 네트워크는 complete graph도 아니고 각 컨넥션이 모두 같은 가치를 갖는것도 아니기 때문이라고 한다.

2018-03-11

2018년 10번째 주

 이 포스팅은 그냥 지난 한 주간 읽었던 것들을 정리하는 포스트입니다. 그냥 예전에 봤던 글 중 나중에 필요한데 뭐였는지 기억 안 나는 글들이 있어서 쓰기 시작했습니다.
 보통 하는 일과 관련된 글들이 올라오겠지만 딱히 정해둔 주제는 없고, 그때그때 관심 있었던 것을 읽었기 때문에 지난주에 쓰인 글일 수도 있고 몇 년 전에 쓰인 글일 수도 있습니다.

Slack Is Shutting Down Its IRC Gateway

 채팅 프로그램들은 누구나 겪는 문제 중 하나가 일부 사용자가 IRC 클라이언트를 포기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Slack도 마찬가지였고, 이에 대해서 Slack은 IRC Gateway를 지원하여 IRC 사용자들도 Slack에 포함시키려는 노력을 하였다.

https://xkcd.com/1782/

 하지만 이제는 Slack을 IRC 클라이언트에서 사용할 수 없다. Slack이 IRC 서포트를 중지한다고 발표했다.
 모든 플랫폼에서 같은 사용자 경험을 주고 싶은데 IRC에서 지원하지 않는 기능들이 방해되기 때문이라고 한다. 하지만 이미 Slack에서 IRC Gateway를 사용하는 사람들은 그 한정된 기능에 적응하고 사용하고 있는 사람들일 텐데, 이 사람들을 포기하면서 같은 사용자 경험을 주는 것이 그리 중요한 일일까 싶다. 그보다는 IRC Gateway를 이용하는 사람들을 Slack이 유료로 파는 기능들을 사용하지 않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Why RSS Still Beats Facebook and Twitter for Tracking News

 Facebook이나 Twitter 같은 SNS가 생긴 뒤로 많은 사람이 자신의 포스팅을 SNS에 올리기 시작했고, RSS(Rich Site Summary)는 이제 사용되지 않을 것으로 생각했다. 대표적인 RSS 구독 서비스였던 Google Reader가 2013년 서비스를 종료했던 것이 RSS의 죽음을 나타내는 가장 상징적인 사건이었다.
 하지만 사람들은 여전히 RSS를 포기하지 않았다. 5년이 지난 지금까지 사람들은 여전히 RSS를 사용하고 있다. RSS는 SNS가 가지지 못 하는 장점이 여러 개 있다.
 일단 RSS를 사용하면 내가 구독하고 있는 것을 못 보고 넘어갈 일이 없다. SNS는 기본적으로 최근 포스트를 우선으로 보여준다. 내가 매일 접속하여 꾸준히 보지 않으면, 놓치는 정보가 있을 수 있다.
 게다가 SNS에서 보여주는 정보는 내가 원하는 정보라고 확신할 수 없다. RSS는 내가 RSS Reader에 구독을 원하는 주소를 등록하는 방식이지만, SNS는 자신들이 추천하는 포스트를 나에게 보여준다. 나름대로의 추천 알고리즘을 통해 정보를 뿌려주지만 내가 원하는 글이라고 확신할 수 없다.
 마지막으로 RSS는 하나의 서비스만 사용하면 되는데, SNS는 종류별로 가입해야 한다. 글을 올리는 사람이 모든 SNS에 다 올리면 좋겠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 모든 글을 구독하기 위해서는 모든 SNS에 가입해야 하고, 내가 원하는 글만 보는 것이 아니라 각 SNS가 추천하는 글도 다 보게 된다.
 이런 문제들을 해결할 방법이 나오기 전에는 RSS가 죽을 일은 없을 것 같다.

static local variable


 일단 C++11 이후. 즉, 모던 C++에서는 맞는 말이다. 그 이전에서는 멀티 스레드 프로그램에서는 싱글턴을 사용해야 했는데, 그런 경우가 있으면 2018년에 모던 C++이 아닌 상황에서 이미 망한 프로젝트니까 빠르게 도망치자.
 과거에, 그러니까 C++의 abstract machine이 스레드에 대해 고려를 하지 않았던 시절에는 여러 스레드에서 동시에 static local variable을 사용하는 것이 문제가 될 수 있었다. 하지만 모던 C++에서는 abstract machine에 스레드 개념이 들어갔고, 여러 스레드가 동시에 접근하더라도 static local variable이 단 한 번만 초기화돼야 한다고 명시됐으니 그냥 컴파일러를 믿고 사용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