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same-origin policy인 게시물 표시

file URI와 same-origin policy

modern web browser에는 보안을 위한 여러 가지 기능들이 들어있다. 그중 가장 대표적인 기능이 same-origin policy다. same-origin policy 덕분에 (개발자 입장에서는 약간 짜증 나기는 하지만) 특별히 신경을 쓰지 않아도 보안에 관해 상당히 많은 부분을 커버할 수 있다. same-origin policy의 원칙은 매우 간단하다. 내 사이트가 다른 사이트에서 호스팅 되는 리소스에 의존하는 것을 금지해서, 내 사이트가 오염되거나 다른 사이트에 의해 공격당하는 것을 막는 것이다.

 same-origin인지 결정하는 것은 매우 간단한데 프로토콜, 호스트, 포트가 같은 URI를 same-origin이라고 판단한다. 요새는 대부분 개인 서버와 개인 도메인을 사용하기 때문에, 프로토콜과 포트까지 같은지 판단하는 것은 너무 빡빡한 기준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워크스테이션이나 공용 서버에서 작업하는 일도 많다는 것을 생각하면 포트와 프로토콜까지 고려하는 것은 역시 상식적인 판단이라고 할 수 있다.

 브라우저에서 많이 쓰이는 http나 https에서는 이 규칙이 상식적이라고 할 수 있다. 문제는 file URI에서의 동작이다. file URI에 대해서는 어떤 URI를 same-origin이라고 할 것인지 정해진 것이 없고, 브라우저마다 알아서 자신이 옳다고 생각하는 방식으로 구현했다.

 우선 오페라는 file URI도 다른 URI와 같은 정책으로 처리한다. 따라서 file URI로 접근한 페이지에서는 읽기 권한이 있는 모든 파일을 읽어서 리소스로 활용할 수 있다. 어차피 파일은 OS가 access list로 보호하고 있으니, 로컬 파일에 대한 보안을 OS에 맡겨 버린 것이라고 할 수 있겠다. 약간 무책임한 것 같지만, 오페라의 구현이 가장 웹서버 없이 웹 페이지를 테스트하기 편한 구현이다.

 반면 크롬은 modern browser 중에 가장 빡빡한 규칙을 적용한다. 크롬에서는 file URI로 들어오는 요청에 대해 무조건 다른 o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