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span인 게시물 표시

[CppCoreGuidelines] 포인터 구분해서 쓰기 - span, owner

C++을 쓰는 사람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것 중 하나가 포인터다. 그중에서도 함수 포인터를 읽고 해석하는 것이 가장 어렵다고 한다. 하지만 실제 코드에서는 함수 포인터를 볼 일은 거의 없다. 특히 modern c++에서는 가능하면 std::function를 쓰는 걸 권장하기 때문에 몇몇 특수한 목적을 가진 코드를 제외하고는 함수 포인터를 볼 일은 거의 없다. 그다음으로 어려운 것은 메모리 관리다. C++에서 전통적으로 많이 발생하던 문제가 double free와 memory leak이다. 이는 C++에서 포인터로 가리키는 객체의 소유권이 명확하지 않기 때문이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C++11에서는 소유권을 혼자 차지하고 있는 std::unique_ptr과 소유권을 공유하는 std::shared_ptr을 만들었다. std::unique_ptr과 std::shared_ptr을 잘 활용하면 dobule free와 memory leak은 예방할 수 있다. 하지만 C++11 이후에도 여전히 포인터는 다양한 역할을 가지고 있다. 현재 C++의 포인터에 남은 역할은 다음과 같다.std::unique_ptr을 사용하지 않지만, 소유권을 넘길 때함수의 인자로 배열을 넘길 때문자열을 가리킬 때소유권을 넘기지 않고 하나의 객체를 가리킬 때스마트 포인터를 사용하지 않지만, 소유권을 넘길 때 앞에서 말했듯이 C++11은 std::unique_ptr과 std::shared_ptr를 도입하여 소유권을 관리할 수 있도록 하였다. 하지만 스마트 포인터를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이 경우 적절한 지점에서 객체를 소멸시켜줘야 한다. 하지만 이를 지칭하는 것이 단순히 포인터이기 때문에, 메모리를 소멸시켰는지, 한 번만 소멸시켰는지 알기 어렵다. 그래서 C++ Core Guidelines에서는 이 경우 owner<T>라는 클래스를 사용하는 것을 권장한다. owner<T> 클래스는 아무런 일도 하지 않는 클래스다. 사실 클래스일 필요도 없기에 GSL에서는 포인터의 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