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9-08

[Monad] 사용 예제 - Promise : 비동기 코드 작성하기

 프로그래밍할 때 가장 어렵고 복잡한 일 중 하나가 비동기적인 코드를 안전하고, 읽기 쉽게 작성하는 것이다. Promise는 이에 대해서 간단한 해결책을 제시한다.

 Promise는 코드가 성공적으로 실행되었을 때의 값을 가지고 있거나, 코드가 실패했을 때 실패한 이유를 가지고 있다. 그래서 보통 Promise[T, E]로 표현된다. 이는 기본적으로 Try와 비슷하다. Try와 차이는 Promise는 그 객체가 생성되었을 때, 아직 연산이 끝났는지 알 수 없다. 코드가 비동기적으로 실행되기 때문이다.

 코드가 비동기적으로 실행되기 때문에 Promise에 bind operator를 통해서 타입을 진행시키는 일은 기본적으로 일을 예약하는 것이다. 이 일은 Promise가 완료된 뒤 언젠가는 실행이 되지만, 언제 실행될지는 모른다. 이미 완료된 Promise에 bind 한 콜백 함수가 언제 실행되는지도 모른다. 물론 실질적으로는 구현체에 따라서 언제 콜백 함수가 실행되는지 결정되어 있지만, 언제 실행될지 모른다고 생각하고 사용하는 것이 좋다. 아니 옳다.

 PromiseOption, Try와 함께 가장 널리 쓰이는 모나드이다. 하지만 다른 두 모나드와는 다르게 구현체마다 인터페이스나 사용법이 다르고 그 특성도 다르다. 코드를 비동기적으로 실행시키는 것은 사용하는 언어나 플랫폼에 크게 의존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Promise가 아직 완료되었는지 알 수 없는 일을 한 번 감싼 타입이라는 것만 잊지 않으면, 어떤 구현체라도 어떻게 사용해야 하는지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어떤 경우에는 Future라고 불리기도 하는데, 기본적으로 이 둘은 같은 일을 하기 위한 것이니 Promise에 대해서만 이해해도 딱히 문제없다. 굳이 차이를 두자면 Future는 이미 생성된 모나드를 완료시키지 못하는 read-only Promise라는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이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