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2-19

Facade pattern - 간단한 인터페이스 만들기

 퍼사드 패턴이란 복잡한 서브 시스템에 하나의 레이어를 씌워서 복잡한 시스템을 사용하기 쉽게 만드는 방식을 말한다. 퍼사드 패턴은 레이어를 하나 추가하지만, 이 레이어는 추상화가 목적이 아니다. 어디까지나 사용하기 쉽게 만드는 것이 목적이다. 그래서 보통 퍼사드의 인터페이스는 매우 간단한 모습을 가진다.
http://en.wikipedia.org/wiki/File:Example_of_Facade_design_pattern_in_UML.png

 퍼사드 패턴의 대표적인 사용처는 로그 API다. 로그를 그대로 STDOUT에 출력할 수 도 있고 어딘가에 저장할 수도 있다. 저장하는 것도 로컬에 있는 파일에 기록을 남길 수도 있고, 데이터 베이스에 파일을 저장할 수도 있고, 그 이외의 방식으로 로그를 저장할 수도 있다. 즉, 만약 파일에 저장한다면 적절하게 파일 포인터를 관리해야 하고, 데이터 베이스에 저장한다면 그 connection을 적절하게 관리해야한다. 게다가 로그를 저장하는 것도 IO로 인한 병목을 피하기 위해 일정 시간 혹은 일정 갯수의 로그를 모았다가 저장할 수 도 있다. 만약에 모았다가 저장한다면, 저장할 조건을 만족시키지 않았더라도 프로세스가 종료되기전에 저장을 완료해야 한다.
 이런 조건들을 사용자가 일일히 챙겨가며 로그를 저장하는 것은 귀찮은 일이다. 그래서 Logback같은 API에서는 back-end가 어떻게되든 상관 없이 필요한 back-end를 사용하도록 초기화해주면, 그 뒤로는 같은 인터페이스로 기록을 남길 수 있게 해준다.

 전에 소개한 적 있던 Pluggable한 log aggregator인 fluentd의 경우도 퍼사드 패턴을 사용한다. Input plug-in, Buffer plug-in, Output plug-in은 모두 간단한 인터페이스만을 요구한다. 덕분에 fluentd의 engine은 간단한 코드를 유지할 수 있고, 간단하게 원하는 back-end를 선택해서 동작을 바꿀 수도 있다.


본 글은 CC BY-SA 3.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